•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문재인-트럼프 통화 이번주? 미북 회담 직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차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 정상 간 통화도 이뤄질 예정이다. 베트남 현지에서 가질 예정인 미북 2차 실무협상을 전후로 예상되는데, 실무협상에서 간극을 좁히지 못할 경우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안이 최종적으로 고려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는 미북 정상회담 전 한미 정상이 통화한다는 원칙만 정해졌을 뿐, 아직 구체적 시기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미국도 한미 정상통화에 대해 언급한 바 없는데, 미북 간 협상을 진행한 후에 우리 정부에 중재자로서 역할을 주문하기 위해 통화 시기를 정해놓지 않았을 수 있다. 이럴 경우 27일 직전에 통화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북미 대화의 진척 상황을 확인하고, 미국에 우리 측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2차 정상회담 세부 의제를 두고 막판 조율을 벌이고 있는 미국이 북미 간 협상 상황을 한국에 자세히 알리는 차원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우리 정부는 북한과 미국이 모두 과감한 비핵화 조치와 상응 조치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일괄타결 방식은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단계적 조치가 합리적이라는 판단이다. 이는 미국 측과의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실질적인 성과를 내야 하는 상황이어서 합의에 이를만한 보다 구체적인 사안을 중재안으로 제시해 회담의 성공률을 높이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재 완화와 관련된 언급이 있을지 주목된다.

미북 간 추가 실무협상에서 제재 완화가 거론된다면 한미 정상 통화에서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한 사전 논의도 이뤄질 수 있다. 문 대통령은 "개성 공단에 한 업체가 진출하면 한국에 관련 기업 수십 개가 생긴다"면서 "우여곡절이 있더라도 한반도에는 평화의 시대가 열릴 것으로 본다"고 밝힌 바 있다. 한미 정상 통화에서 최근 마무리한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한 문제에 대한 의견을 나눌 가능성도 있다. 한미 정상통화가 이뤄지면 문 대통령 취임 후 19번째 통화가 된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