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김정은, 25일 베트남 도착… 쫑 주석과 정상회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2차 미북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에 도착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16일(현지시간)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 같은 김 위원장의 일정을 하노이발로 보도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쫑 주석과 만날 것이라는 관측을 깬 것으로, 보도가 맞는다면 2차 미북정상회담에 앞서 베트남을 국빈방문해 정상국가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은 "김 위원장이 27~28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에 앞서 쫑 주석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며 "김 위원장이 현지 산업도시 박닌의 제조업 기지와 산업 항구도시 하이퐁 등을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1차 미북정상회담 당시에도 싱가포르 현지 시설을 시찰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은 54년 만에 성사되는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문이다. 베트남 측 관계자들도 극비리에 김 위원장의 국빈방문을 위한 물밑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팜빈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은 지난 13일 북한을 방문해 리용호 외무상 및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 등 북한의 외교라인과 접촉했다. 팜빈민 장관은 리 외무상 등과 2차 미북정상회담을 위한 경비·의전과 김 위원장의 베트남 국빈 방문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베트남 산업 현장 시찰에 합의했을 가능성이 높다.

이번 주에는 베트남 현지에서 2차 미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접촉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의 의전을 책임지고 있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은 16일 오전 1시45분쯤 중국 광저우 발 중국 남방항공편으로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도착했다. 김 부장은 김 위원장의 집사로 알려진 인물로,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의전 실무자로 활약했다. 이번에도 미국 측과 베트남 현지에서 의전에 관한 실무협상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12명으로 구성된 김 부장 일행은 김 위원장의 숙소로 거론되고 있는 베트남 정부 영빈관에서 묵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부장이 17일 베트남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 주변을 둘러본 것으로 알려져, 2차 회담을 전후해 김 위원장이 이 공장을 전격 방문하는 파격 행보를 보일지도 주목된다.

대니얼 월시 미 백악관 부비서실장도 지난 15일 하노이에 도착했으며, 미국 측 정상회담 선발대가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로 점쳐지는 JW메리어트 호텔 등에서 숙소와 경호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차 실무협상도 예정돼 있다. 평양 담판을 벌였던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는 이번 주 초 베트남에서 비핵화 의제를 놓고 막바지 협상을 벌여 '하노이 선언' 초안이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

박미영기자 m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