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文대통령, 오늘 故김용균씨 유가족과 면담

작업중 사망 70여일만에 성사
대책위 요구사항도 경청할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고(故) 김용균씨 유가족과 청와대에서 만난다. 김씨가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중 사망한 지 70여 일 만으로, 이 자리에는 김씨 어머니 김미숙 씨와 화력발전소 비정규노동자, 시민대책위 관계자도 동석한다.

김 씨 유가족과 대책위측은 정부의 책임있는 답변이 나올 때 만나겠다며 그동안 면담이 성사되지 않았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김용균법'의 후속대책으로 발전산업 안전고용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고 발표하자 유가족과 대책위가 지난 7일 고인의 장례를 치렀고,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이 빈소를 찾아 문 대통령의 뜻을 전달해 면담이 성사됐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과 만나 위로의 뜻을 전하고 대책위의 요구사항을 경청할 것으로 보인다. 대책위는 책임자 처벌과 재발 방지를 위한 진상규명, 위험의 외주화 해결을 위한 문 대통령의 역할을 요청할 예정이다. 또 발전소 연료·환경 설비 운전 부분의 정규직화가 제대로 이뤄지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하기로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17일 확대경제 장관회의에서 김 씨 사망사고와 관련해 처음으로 언급하면서 대책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같은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자식을 가슴에 묻어야 하는 아픔으로 망연자실하고 계실 부모님께 깊은 애도와 동료들에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한 바 있다.

또 국회에서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하는 일명 '김용균법'이 청와대 특별감찰반 논란에 맞물려 진척이 없자 문 대통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국회 운영위에 참석하도록 지시했다. 이후 국회는 12월 27일 본회의를 열어 김용균법을 처리했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