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KTX탈선 재발 막자`…국토부, 노후 교량 등 안전대진단 실시

노후 SOC 및 건축물 3,792개소 안전대진단 실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동욱 기자] 정부가 최근 발생했던 강릉선 KTX탈선사고와 강남구 오피스텔 균열사고처럼 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노후 사회간접시설(SOC)과 건축물 3792개소에 대한 국가안전대진단에 나선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달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국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교량, 터널, 철도, 댐, 항공, 건축, 주택 등 국민의 생활에 밀접한 노후 SOC를 중심으로 안전점검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안전대진단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그간 관리주체의 자체점검 방식이 형식적이라는 비판에 따라 이번 점검부터는 전문가 합동점검을 원칙으로 실시한다.

아울러, 내부마감재로 안전상태 확인이 어려웠던 강남구 오피스텔 균열 사고로 제기된 문제점을 보완할 수 있도록 내부 마감재, 외관변경 등과 관련한 청문조사(인터뷰)와 필요시 내시경 등 장비를 활용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한 점검대상 건축물의 선정, 세부 점검방법을 지자체에 시달하는 등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노후 건축물의 안전관리 사각지대가 해소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안전점검 결과는 안전점검자의 실명과 함께 국민이 주변 시설의 위험요인을 인지할 수 있도록 지적사항뿐만 아니라 개선조치가 완료 될 때까지 주기적으로 국토교통부 및 산하기관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국민들에게 이번 안전대진단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정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내내 고속도로 전광판, 공항 여객터미널 및 철도 전동차 내에 홍보영상을 방영할 계획이며, 그 외에도 현수막 등을 이용한 홍보활동도 같이 진행한다.

김동욱기자 east@dt.co.kr

`KTX탈선 재발 막자`…국토부, 노후 교량 등 안전대진단 실시
국토교통 안전대진단 대상 시설물 현황/자료=국토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