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절치부심 LG “스마트폰 브랜드 투트랙으로 간다”

5G-V, 4G-G 브랜드 정립 계획
향후 시장변화 맞춤 대응 포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절치부심 LG “스마트폰 브랜드 투트랙으로 간다”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사장(왼쪽)이 15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김은지 기자

MWC `5G 대전`

LG전자가 디스플레이 등 TV 부문 성공 요소를 스마트폰에 이식하고 그동안 불분명했던 브랜드 정체성 정립에 나선다. 특히 LG전자는 5G 폰은 'V 시리즈', 4G 프리미엄 폰은 'G 시리즈'로 이원화해 스마트폰 브랜드 재도약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앞서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은 15분기 연속 적자에 시달리면서, 브랜드 명칭 교체와 함께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 V·G시리즈 통합 가능성이 높게 점쳐져 왔다.

권봉석 LG전자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HE(홈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장 사장은 지난 15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부임 이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스마트폰 사업 전략을 소개했다. LG전자는 스페인 바로셀로나 'MWC 2019'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5G 스마트폰과 4G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각각 'LG V50 씽큐'(ThinQ)인 5G와 'LG G8 씽큐'로 확정했다. 브랜드 체계는 프리미엄 제품군인 V와 G, 중가대는 Q , 실속형은 K(한국명 X)시리즈를 유지한다.

권 본부장은 "LG G6 이후 품질에 대한 고객 인식은 많이 개선되고, 특히 V시리즈와 G시리즈가 지속적으로 이행해 온 품질 개선 노력을 고객으로부터 인정받았다"면서 "고객 관점에서 보면 LG 폰의 정체성이 불명확하고 제품 차별성이 미흡했던 점을 반성하고, 고객 가치를 높이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재도약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LG G8 씽큐는 4G 시장에서 다변화되고 있는 고객요구에 맞춰 '만지고, 보고, 듣는' 스마트폰의 가장 보편적인 경험부터 새로운 변화를 제시할 예정이다. LG G8 씽큐는 '터치를 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을 조작하는 기능'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특히 3D 카메라를 구현하는 방식 중 하나인 ToF(Time of Flight) 센서를 탑재해 눈에 보이지 않는 것도 인식할 수 있다.

5G 스마트폰인 LG V50 씽큐 5G에는 5G 서비스에 최적화된 폼팩터를 추가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5G 시대 고객이 게임과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활용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에서 두장의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연결되는 '듀얼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단 LG V50 씽큐 5G에서 듀얼디스플레이 버전을 즐기려면 5G 스마트폰 전용 커버형 액세서리를 구비해야 한다.

LG전자가 5G 시장 대응을 위해 V50 씽큐 5G 출시를 상반기로 결정하면서 향후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 일정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LG전자는 V시리즈를 하반기, G시리즈를 상반기 출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지만, 상반기 V와 G시리즈가 동시에 출격하면서 하반기 제품 출시 계획에 변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권 본부장은 "5G 시장이 빠르게 형성되는 추세를 보이면 5G 프리미엄 폰과 5G 보급형 폰으로 시장을 공략하고, 그렇지 않는다면 당분간은 (4G 쪽을) 보완하는 투트랙으로 제품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