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손석희 "사실 곧 밝혀질 것"

폭행·배임 의혹 19시간 경찰 조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석희 "사실 곧 밝혀질 것"
폭행·협박 등 의혹을 받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7일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폭행·배임 등 의혹을 받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경찰 조사를 받고 17일 귀가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6일 오전 7시40분께 출석한 손 대표를 상대로 프리랜서 기자 김 모(49) 씨 폭행 등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을 조사한 뒤 약 19시간 만인 이날 오전 2시45분께 돌려보냈다.

손 대표는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이번 조사로 손 대표를 둘러싼 의혹들이 해소될지 주목된다.

손 대표 관련 의혹은 프리랜서 기자 김씨가 앞서 지난달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불거졌다.

김 씨는 "손 대표가 연루된 교통사고 제보를 취재하던 중 손 대표가 기사화를 막고 나를 회유하려고 JTBC 기자직 채용을 제안했다. 제안을 거절하자 폭행했다"고 주장했고, 이에 손 대표는 "사실이 아니다"며 김 씨를 검찰에 공갈미수, 협박혐의로 고소했다.

손 대표는 "김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협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씨는 이달 8일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손 대표를 맞고소한 상태다.

손 대표는 또 김씨의 주장과 관련해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로부터 배임 혐의로 고발당했다. 손 대표가 폭행 사건이 알려지는 일을 막으려고 김씨에게 용역사업을 제안했다는 것이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배임에 해당한다는 취지다.조사를 마치고 나온 손 대표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며 "증거를 다 제출했다"고 답했다.

경찰은 손 대표의 진술 내용을 검토한 뒤 의혹 제기 당사자인 김씨를 추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