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黃 `경제·안보` 吳 `중도확장` 金 `세대교체`

한국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 열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黃 `경제·안보` 吳 `중도확장` 金 `세대교체`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후보들이 토론회 시작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경제·안보 정책에 대한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권 주자들의 문제의식은 같았지만, 해법은 제각각이었다.

황교안·오세훈·김진태(기호순) 후보는 17일 한국당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에서 방송된 '당 대표 후보자 인터넷 토론회'에서 경제·안보 문제 해법을 둘러싸고 격론을 벌였다.

황 후보는 "경제 살리는 것은 어렵지 않다. 원칙으로 돌아가면 된다. 정부가 시장을 끌어가려 하면 (경제가) 망가진다"며 "경제를 막고 있는 규제를 혁신해야 하며, 지난 정부부터 추진했지만, 안 되고 있는 노동개혁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기업의 규모가 커져야 매출이 늘어나고 일자리가 생기는데 이 정부는 회사가 커지는 요인을 만들지 않는다"며 가업승계 상속세 요건 완화를 예로 들어 "상속세(적용대상을) 늘리는 것보다 상속이 잘 이뤄지게 하는 것이 오히려 투자가 늘어나고 일자리를 늘리는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소득주도성장정책을 없앤 뒤 기업이 투자할 수 있도록 규제를 풀고 노동시장은 개혁해야 한다"며 "법인세를 인하하고 귀족노조가 사업장을 점거하는 것 등에 대한 강력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보 문제를 놓고 오 후보는 "북에 핵폐기 관련 기간을 주고 '우리도 핵을 개발한다'고 하는 넛지 전략을 써야 한다"며 "한국형 3축 체계는 무리한 계획"이라고 말했다.

반면 황 후보는 "오 후보가 말하는 (전술핵 개발) 주장은 지금 단계에서 국제사회가 논의하기 쉽지 않다. 오 후보가 3축 체계보다 더 어려운 것을 하자니까 이해를 못하겠다"고 말했다.한국당의 외연 확대를 위한 전략을 놓고 김 후보는 "강한 우파 정당을 만들어 다음 총선에 승리해 개헌저지선을 확보하겠다"고 했지만, 오 후보는 "개헌 저지선을 확보하려면 수도권에서 승리해야 하는데 이념에 관심두지 않는 평범한 시민들은 민생 해결이 우선이다"고 말했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