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한국당 당권 주자들, 경남도청서 `김경수 규탄대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황교안·오세훈·김진태 당대표 후보자들이 16일 한국당이 창원 경남도청 앞에서 개최한 '댓글조작 민주주의 파괴 김경수 규탄대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공모 혐의로 1심에서 유죄가 선고받고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황교안 후보는 "착한 척, 깨끗한 척, 정의로운 척하는 현 정권의 위선을 벗겨내기 위해 여기 모였다"며 "김경수 댓글 조작으로 문재인정권의 추악한 범죄가 온 천하에 드러났지만, 정부·여당은 적반하장으로 문제를 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세훈 후보는 김 지사의 지사직 사퇴를 요구한 데 이어 "'경인선 가자'고 몇번씩 이야기한 사람이 누구인지 우리는 다 알고 있다"며 "도둑이 제 발 저리고, 방귀 뀐 놈이 성낸다고 하는데 뭐가 구리니까 민주당이 저런 비상식적 짓거리를 한다"고 했다.

김진태 후보는 "우리는 김경수 판결만 갖고 만족할 수 없다"며 "문 대통령이 공범이 아니면 누구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김 후보는 "지난 대선은 무효이고, 거기서 당선된 사람을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당 대표 후보들을 비롯해 최고위원에 출마한 윤영석·김순례·신보라 의원과 김한표·박완수 등 경남지역 의원들이 참석했다. 시민 1500여명(경찰추산 1000여명)은 '댓글 조작 선거 농단 김경수 OUT', '사법부 협박하는 민주당은 각성하라'고 적힌 팻말과 태극기 등을 흔들며 김 지사 사퇴를 촉구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한국당 당권 주자들, 경남도청서 `김경수 규탄대회`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주최로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앞에서 열린 '댓글조작 김경수 규탄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당권 주자들, 경남도청서 `김경수 규탄대회`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자들이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앞에서 열린 '댓글조작 김경수 규탄대회'에 참석해 김경수 지사를 규탄하고 있다. 왼쪽부터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 <연합뉴스>



한국당 당권 주자들, 경남도청서 `김경수 규탄대회`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김진태, 오세훈, 황교안이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앞에서 열린 '댓글조작 김경수 규탄대회'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