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소득격차 얼마나… 1500조원대 가계빚 규모 ‘촉각’

다음주 가계동향조사 발표…개인채무자 신용회복제도 개편안도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다음주 경제 일정 가운데 가장 관심있는 분야가 소득격차 확대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가계동향조사다.

통계청은 오는 21일 4분기 소득부문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앞선 작년 3분기에는 소득 하위20% 계층의 명목소득이 전년동기 대비 감소세를 이어간 반면, 상위 20% 가구의 소득은 큰 폭으로 늘어서 소득격차가 2003년 통계작성을 시작한 이후 가장 컸던 2007년 수준으로 벌어졌다.

통계청은 19일에는 '2017년 공공부문 일자리통계'를 발표한다.

공공부문 일자리통계에는 중앙·지방정부 공무원, 공기업, 준정부기관, 기타공공기관 등의 성별, 연령별, 산업별, 종사자 임금별, 공공기관 기능별 취업자 수 등이 담길 예정이다.

2016년 공공부문 일자리는 236만5000개로 전년보다 2만9000개 늘어난 바 있다.

20일에는 통계청이 4분기 및 연간 지역경제동향을 내놓는다.

조선·자동차 등이 주력산업인 지역에서 구조조정 충격이 더 커졌을지가 관심사다.

작년 3분기엔 울산 실업률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3%포인트 상승한 4.9%였다. 1999년 3분기 6.1%를 기록한 이후 같은 분기 기준으로 최고치로,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한은은 22일 2018년 4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을 발표한다. 작년 말 우리나라 가계빚 규모와 4분기 중 증가율이 관심이다.

앞선 3분기 말 가계신용은 1천514조4천억원으로, 전 분기 말(1천492조4천억원)보다 22조원 증가했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 보험사, 저축은행, 대부업체 등 각종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과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을 합친 통계다. 가계 부채를 포괄적으로 보여주는 지표로 통한다.

지난해 정부가 대출규제를 강화하며 가계대출 증가세는 둔화하는 추세이지만 여전히 명목 경제성장률보다는 높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8일 군산 전통시장과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개인채무자 신용회복 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한다.

개인채무자 신용회복 제도 개편방안은 정부가 지난해 12월 내놓은 서민금융지원체계 개편방안의 후속조치 성격이다.

금융위는 이날 개인채무자 신용회복 제도 개편방안을 통해 소액채무자 특별감면제도와 연체 전 상시채무조정제도 등에 대한 세부 실행계획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득격차 얼마나… 1500조원대 가계빚 규모 ‘촉각’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