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1척 수주 성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로부터 17만4000㎥ 규모의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21년 상반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1994년 첫 계약 이후 이번 계약까지 대우조선해양과 102척에 달하는 선박 계약을 맺으며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사상 최악의 '수주절벽'에 시달리던 2015년 이후에만 무려 26척의 선박을 발주했다.

특히 M&A(인수합병) 이슈에도 어김없이 선박을 발주하는 등 회사에 대한 신뢰를 보여주고 있다고 대우조선해양 측은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지속해서 발주를 이어간다는 것은 시장 상황이 점차 나아지고 있다는 신호로, 이미 LNG운반선 추가 발주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회사는 M&A와 상관없이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영업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LNG운반선 1척 등 모두 7척, 7억4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1척 수주 성공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왼쪽)이 지난 14일 서울사옥에서 스타브로스 하찌그리고리스 마란가스 사장과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건조 계약서를 교환하고 있는 모습. <대우조선해양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