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물건 만지면 활동정보 한눈에… 터치케어로 부모 건강 살핀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물건 만지면 활동정보 한눈에… 터치케어로 부모 건강 살핀다
ETRI 연구진이 터치 태그가 부착된 약통으로부터 인체통신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한 후 결과를 분석하는 시연을 진행하고 있다. ETRI 제공


인체통신 기술을 활용해 사람이 터치한 사물의 정보를 실시간 송수신하는 통신기술이 개발됐다.노인과 장애인 등의 돌봄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어 사회복지 및 노인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사람의 몸을 매질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인체통신 기술'을 기반으로 사용자가 사물을 접촉하는 순간 관련 정보를 사용자의 손목시계로 송수신하는 '터치 케어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기술은 TV나 냉장고, 세탁기 등의 사물에 터치태그를 부착해 놓으면 사용자의 행동을 터치태그가 인식해 관련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 분석할 수 있다.

터치태그는 사용자가 원하는 사물에 손쉽게 부착할 수 있는 스티커 형태로, 내부에 인체통신 송신 모듈을 탑재하고 있다. 터치워치는 손목밴드형 워치에 인체통신 칩을 넣어 터치태그에서 보내온 데이터를 수신한다.

사용자는 터치워치를 손목에 차고 일상생활을 하면서 집안 곳곳의 터치태그가 부착된 사물을 접촉하는 순간 행동 정보가 인체를 통해 터치워치로 전달돼 데이터를 수집한다. 수집된 데이터는 사물인터넷(IoT) 통신을 이용해 서버로 전송돼 노인 돌봄 서비스나 약복용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기존 기술은 카메라와 동작센서 기반으로 실내 활동여부만 파악할 수 있는 데 반해 터치 케어 기술은 사물에 터치태그를 간편하게 설치하면서 저비용으로 사용자가 의도하는 행동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특히 터치태그와 터치워치로 수집된 데이터는 서버로 전송돼 약 복용 횟수, 식사 횟수, 화장실 사용 여부, TV 및 에어컨, 가스 사용정보, 실내위치 정보 등을 파악해 노인건강관리서비스나 응급알림 서비스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ETRI는 터치 케어 서비스의 상용화를 위해 지자체 노인복지센터에 시범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형일 ETRI SoC설계연구그룹 책임연구원은 "앞으로 노인은 물론 장애인, 고급차량 도난방지 스마트키, 캡슐 내시경 등에 적용할 계획"이라며 "터치워치는 시계뿐 아니라 액세서리, 목걸이, 벨트 등 피부에 직접 접촉하지 않고 사용하는 방안도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의 기술이전사업화 과제를 통해 수행됐으며, 오는 25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에 선보일 예정이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