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수습 기미...안성 이동제한 범위 조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제역 첫 발생지인 경기도 안성시에 내려진 이동제한 조치가 구제역 발생 농가 주변을 제외하고 해제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4일 경기 안성 지역 이동제한 범위를 '안성시 전 지역'에서 구제역 발생 농장 3㎞ 이내 '보호 지역'으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28일 안성에서 구제역 의심 소가 발견된 뒤 즉시 방역대를 설정하고, 안성 전 지역을 대상으로 이동을 제한했다. 농식품부는 "오늘 이동제한 범위 조정은 지난달 30일 안성 지역 구제역 긴급 백신 접종 후 최대 잠복기인 14일 동안 추가 발생이 없었기 때문에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날 중으로 구제역 추가 발생이 없다면 15일에는 충북 충주 지역에 내려진 이동제한 조치도 발생 농장 3㎞ 이내를 제외하고는 해제될 예정이다.

앞서 농식품부는 이동제한 범위 조정을 대비해 전날인 13일을 '전국 일제 소독의 날'로 정하고, 농장과 축산 시설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소독을 벌였다. 군 제독 차량과 광역방제기 등 장비 1377대와 인력 1524명이 동원됐다. 전국 집유장 62곳에 생석회 12.4톤(t)을 뿌렸고, 전국 포유류 도축장 83곳을 대상으로 시·군 소독전담관을 통해 소독 상태를 점검했다.

김대균 농식품부 구제역방역과 과장은 "구제역 발생 지역 3㎞ 이내 보호 지역에서는 이동제한이 유효한 만큼, 전국적인 이동제한 해제까지는 소독과 차단 방역을 지금 수준으로 이어갈 것"이라며 "축산 농가도 구제역 의심 증상이 발생하는지 매일 꼼꼼하게 점검해달라"고 덧붙였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구제역 수습 기미...안성 이동제한 범위 조정
구제역 방역.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