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한국당 첫 합동연설회...황.김은 `보수통합`, 오는 `확장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4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첫 합동연설회에서 황교안·김진태 후보는 '보수 통합'을, 오세훈 후보는 '확장성'을 내세워 지지를 호소했다.

황 후보는 "내년 총선에서 압승해 정권을 되찾아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절실한 과제가 통합이다"며 "자유우파 진영 모두가 한국당 빅텐트 안에 똘똘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황 후보는 "우리 당부터 하나가 돼야 한다. 더 나아가 청년과 중도층도 크게 품어내야 한다"며 "당의 통합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당직 인선부터 탕평과 공정의 원칙을 분명하게 세우겠다. 어떠한 개인적 욕심도 앞세우지 않겠다. 자유우파 대통합에 이 한 몸 던지겠다"고 했다.

오 후보는 "(황교안·김진태 후보로는) 적어도 수도권에서는 필패다. 수도권에서 이기려면 중간지대 중도층·부동층의 표심을 얻어야 한다"며 "두 분은 훌륭한 이념형 지도자로 당의 정체성에 맞는 강성 보수가 분명하지만, 강성 보수로는 정치와 이념에 관심없는 무당층의 마음을 얻는데 분명한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내년 총선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화두가 된다면 우리는 또다시 필패한다"며 "불행히도 (황교안·김진태) 두 분을 보면 어쩔 수 없이 박 대통령이 생각난다"고 했다.

김 후보는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지킨 사람이 누구인가. 저를 지켜주셔야 한다. 마지막까지 확실히 밀어달라"며 "이번에야말로 세대교체를 화끈하게 해보자"고 했다.

김 후보는 "제가 당 대표가 되면 한국당은 비로소 확실한 우파 정당이 된다"며 "제가 대표가 되는 것이 진정한 보수우파의 통합"이라고 했다.이호승기자 yos54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