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비공식 예비협의 진행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불확실한 통상환경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의 경우, 가입을 전제하지 않고 주요 회원국들과 비공식 예비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3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CPTPP는 일본, 호주 등 11개국이 체결한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우리나라는 CPTPP회원국 중 일본과 멕시코를 제외한 국가와 FTA를 이미 체결했다. 기존 11개국 외의 국가가 CPTPP에 추가로 가입하려면 CPTPP에 따른 시장개방은 물론 11개국의 요구사항을 수용해야 한다.

홍 부총리는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필요성과 관련해 그동안 업계 간담회와 타당성 용역 등의 논의가 있었으나 브렉시트 시한이 임박함에 따라 국회 보고 등 국내 절차를 완료한 후 한·영 FTA 협상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미국의 자동차·부품 관련 무역확장법 232조 검토보고서 발표와 관련해서는 "그간 정부는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민관 합동으로 총력 대응해왔다"며 "보고서 제출 시한이 임박함에 따라 모든 가용채널을 활용해 우리 입장을 지속해서 전달하고, 시나리오별 대응전략에 따라 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외 경제 여건이 작년에 이어 녹록지 않다"이라며 "미·중 무역분쟁, 미국 자동차 232조 조사, 영국 브렉시트 등 다양한 대외 리스크가 상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최고의 외환보유액, 최저의 CDS(신용부도스와프) 프리미엄 등 역대 최고 수준의 대외건전성을 바탕으로 일자리, 투자, 수출 등 적극적인 경제활력 회복 대책을 마련하고 대외 리스크도 선제적으로 관리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