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버닝썬 경찰발언 “몇십억 버는 클럽에서 마약 유통? 상식적으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버닝썬 경찰발언 “몇십억 버는 클럽에서 마약 유통? 상식적으로..”
사진=연합뉴스

버닝썬 경찰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강남 '버닝썬' 클럽에서의 마약 관련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이를 수사 중인 경찰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버닝썬 수사를 담당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의 한 책임자는 지난 13일 현장에 있던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마약과 관련한 내용은 사실 지속적이고 일상적으로 수사해온 내용"이라며 "언론 보도되는 내용을 보면, 사실과 벗어나는 부분도 있다"고 밝혔다.

마약 유통과 관련해 확인한 정황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경찰은 "클럽에서 조직적으로 마약을 유통했는지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은데, 생각을 한 번 해보라. 상식적으로 몇십억씩 버는 클럽에서 마약을 유통했겠느냐"고 반문했다.

버닝썬 경찰발언에 덧붙여 경찰은 "마약 유통이 없었다는 선입견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수습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사건 전담수사팀으로 지정돼 클럽 내 성폭력, 마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 등을 조사중이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