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 주택… 최근 16억원대 매물로 나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프 베이조스가 1994년 아마존을 창업했던 미국 미국 시애틀 근교 주택이 150만 달러(약 16억8000만원)에 매물로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시애틀타임스에 따르면 시애틀 근교도시 벨뷰에 있는 건평 148㎡(45평), 방 3개짜리 주택이 '아마존의 출생지'라는 이름이 붙어 주택중개업체 질로우 등에 올라왔다.

1954년에 지어진 이 집은 베이조스가 거주하면서 사업을 시작할 당시에는 수리를 하지 않은 상태였으나 2000년대 초반 베이조스가 떠나고 나서 리모델링했다고 한다.

베이조스는 당시 인근 건자재업체 홈디포에서 합판을 사서 책상 2개를 조립한 뒤 차고에다 비치하고 아마존을 창업했다. 사업 초기에는 책과 음반, 비디오 게임 테이프, 간단한 전자제품을 팔았다.

이 주택의 우체통은 다른 집보다 훨씬 커 특이하다. 베이조스가 당시에는 인터넷이 아니라 우편으로도 주문표(카탈로그)를 받아 배송하는 사업을 했기 때문이다.

아마존은 2002년 아마존 웹서비스(AWS)로 클라우드 사업을 시작했고 전 세계를 전자상거래 네트워크로 묶는 혁신적인 사업모델을 급속도로 확산시켰다. 아마존은 AI 음성인식 스피커 시장에서 선두주자가 됐고, 2017년엔 미국 최대 유기농 체인 홀푸드를 매입하기도 했다.

현재 자산이 147조원에 달하는 세계 최고 부호인 베이조스는 시애틀 인근 메디나에 851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미 IT매체는 베이조스가 자신의 고향과도 같은 이 주택을 사려면 1320억 달러에 달하는 개인 재산 중 단 0.001%만 투자해도 충분하다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