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지구촌 휩쓴 중국인들, 작년 1억5000만명 해외여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해외 여행에 나선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가 약 1억50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인 해외 여행자는 1억4972만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4.7% 늘었다. 중국인들의 주요 해외여행 목적지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춘제(春節·중국의 설) 등 황금연휴 때의 방문지를 고려하면 태국, 일본, 베트남, 한국,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미국 등에 집중됐을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의 관광업계 관계자는 "중국인들의 소득 수준이 늘면서 해외여행에 대한 욕구가 폭발하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 또한 이런 수요에 맞춰 여행 에티켓 등을 강조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중국에 입국한 외국인 관광객은 1억4120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들 외국인 관광객의 76.3%가 아시아인들이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