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돌아온 外人… 증시 33억달러 순유입

美 통화정책 비둘기파적 변화
미북 정상회담 등 리스크 해소
채권자금은 32억달러 순유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돌아온 外人… 증시 33억달러 순유입
미국이 통화정책을 비둘기파적 스탠스로 전환하고 미북 정상회담 개최 등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일부 해소되면서 지난달 한국에 투자하는 외국인 주식자금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9년 1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 주식자금은 33억4000만달러 순유입됐다. 2017년 5월(36억4000만달러)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순유입이다. 이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 속도 조절과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되면서 한국에 투자하려는 외국인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반면 외국인 채권자금은 32억3000만달러 순유출했다. 2017년 9월(-34억7000만달러) 이후 최대치다. 외국인 채권자금은 지난해 10월 2억3000만달러 순유출한 이후 11~12월 순유입됐다가 3개월 만에 다시 순유출로 전환됐다. 다만 주식과 채권을 합한 전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1억2000만달러 순유입됐다.

한은은 외국인 채권자금 순유출과 관련 "일부 채권 만기가 돌아오고 지난해 11~12월 단기 차익거래 목적으로 유입된 자금이 빠져나갔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좁은 범위에서 등락하다가 이달 들어 미중 무역협상 기대 약화, 달러화 강세 등으로 소폭 상승했다. 지난 11일 원·달러 환율 종가는 달러당 1124.7원으로 지난해 12월 말(1115.7원)보다 9.0원 올랐다. 원·엔 환율은 11일 기준 100엔당 1022.9원, 원·위안은 위안당 165.81원으로 지난해 12월 대비 모두 상승했다.

국가 부도 위험은 줄었다. 지난달 5년 만기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의 월평균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36bp(1bp=0.01%포인트)로 2007년 11월 이후 가장 낮았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금융파생상품이다. CDS 프리미엄 하락은 채권 발행기관의 부도 위험이 낮아져 채권을 발행할 때 비용이 적게 든다는 의미다. 꾸준한 경상수지 흑자, 견실한 대외건전성 등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경제 상황을 전반적으로 좋게 보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국내 은행 간 시장의 하루 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56억3000만달러로 전월보다 7000만달러 늘었다.

성승제기자 ban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