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 14일 호주서 LPGA 투어 데뷔전

신인왕 고진영은 2연패 도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정은, 14일 호주서 LPGA 투어 데뷔전
'핫식스' 이정은(23·사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에 오른다. 이정은은 오는 14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그레인지 골프클럽(파72·6648야드)에서 막을 올리는 ISPS한다 호주여자오픈(총상금 130만 달러)에서 LPGA 투어 정식 데뷔전을 갖는다. 이정은이 LPGA 정식 회원 자격으로 출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정은은 지난해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를 수석으로 통과한 후 미국 진출을 결정한 바 있다.

LPGA 투어는 2015년 김세영(26)을 시작으로 2016년 전인지(25), 2017년 박성현(26), 지난해 고진영(24)까지 최근 4년간 한국 선수들이 신인상을 독식해왔다.

시즌 개막 전부터 이정은은 이번 시즌 LPGA 투어의 가장 유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혔다. 이정은은 2017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4승을 수확해 상금퀸은 물론 다승과 대상, 평균타수 등 역대 최초의 6관왕에 등극했다. 지난해 역시 메이저 2승을 앞세워 상금퀸과 평균타수 2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지난 시즌 신인왕 고진영은 이번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1년 전 고진영은 이 대회를 LPGA 투어 데뷔전으로 삼았고, 4라운드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고진영과 이정은이 타이틀 방어와 슈퍼루키 바통 터치 사이에서 치열한 선의의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대회엔 이정은과 고진영 외에도 한국 선수들이 여러 명 출전한다. 양희영(30), 이미향(25), 지난주 ISPS한다 빅오픈에 출전했던 이미림(29)과 강혜지(29)가 지은희(33)의 개막전 우승에 이은 한국 선수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또 최운정(29)은 이번 대회에서 시즌을 열고, 빅오픈에서 활약했던 아마추어 홍예은(17)도 임희정(19)과 함께 초청 선수로 나선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