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조선업 수주 중국에 밀려… 선박 발주량도 40% 급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임금 및 단체협약 지연 등 노사갈등 악재로 한국 조선업이 새해 들어 수주 1위 자리를 중국에 내줬다. 세계 선박 발주량도 전년보다 40%나 급감하면서 기지개를 켜는 듯했던 조선업계에 적신호가 커졌다. 다만 수익성을 가늠할 수 있는 신조선가(새로 건조하는 배)지수는 상승했다.

12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월 세계 선박 발주량은 214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78척)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별 선박 수주량은 중국이 108만CGT(57척)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한국(58만CGT·12척), 일본(20만CGT·4척), 이탈리아 (24만CGT·3척)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은 작년 7년 만에 세계 1위를 차지했지만, 새해 들어 곧바로 중국에 선두 자리를 내줬다.

올해 1월 세계 발주량은 전년보다 40% 감소한 2019년 214만CGT에 그쳤다. 극심한 수주 가뭄에 시달렸던 지난 2016년 1월(135만CGT)보다는 50% 증가했지만, 그동안 이어져 온 성장세는 주춤한 모양새다. 작년 월 평균 발주량(248만CGT)과 비교해봐도 적은 수준이다.

새해 세계 수주잔량은 7959만CGT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890만CGT로, 36%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한국(2161만CGT·27%), 일본(1369만CGT·17%) 순이었다.

신조선가 지수는 130포인트로 작년 12월과 같았다. 지수가 100보다 높을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은 전월보다 50만 달러 상승한 93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LNG(액화천연가스)선도 100만 달러 상승한 1억84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LNG선 가격이 가장 높았던 2015년 2월(2억750만 달러)에는 미치지 못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