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公, 기술형 입찰에 사회적 가치평가 항목 반영

근무여건 개선 등 3가지 적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수자원공사는 공정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올해부터 발주하는 '기술형 입찰사업'에 사회적 가치 평가 항목을 도입·반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새롭게 도입되는 사회적 가치 평가 항목은 건설현장 안전관리와 재난대응 계획, 건설 근로자 근무여건 개선계획, 중소기업 상생 협력방안 등 3가지다. 평가시 변별력을 고려해 기술평가 배점의 3% 수준이 되도록 적용할 방침이다.

올해 발주되는 기술형 입찰사업은 지난 1월 발주해 입찰이 진행 중인 부산 에코델타시티 2개 공구, 2월 중 발주 예정인 사회엠티브이(MTV) 서해안 우회도로 사업, 4월로 예정된 대산 임해 해수담수화 사업 등 4개 사업이다.

수자원공사는 사업비가 300억원 이상인 대형공사 또는 기술적 난도가 높은 사업 등에 적용하는 기술형 입찰사업에 먼저 사회적 가치 평가 점수를 반영하고, 앞으로 모든 입찰방식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건설업계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간담회를 여는 등 현장과 상시 소통할 계획이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입찰제도 개선으로 사업 설계단계부터 근로자 안전과 복지 향상, 불공정 관행을 개선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며 "앞으로도 소통을 강화해 공정경제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