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치매치료제 제품군 강화

한국얀센과 '레미닐' 판매 협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케미칼, 치매치료제 제품군 강화
전광현 SK케미칼 라이프사이언스 비즈 사장(오른쪽)이 제니정 한국얀센 사장과 함께 치매치료제 '레미닐' 판매계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케미칼 제공
SK케미칼이 치매치료제 제품군 강화에 나섰다.

SK케미칼은 한국얀센과 치매치료제 '레미닐'(성분명: 갈란타민)에 대한 국내판매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케미칼은 레미닐의 국내 마케팅과 유통·판매를, 한국얀센은 생산을 각각 전담하게 된다.

SK케미칼이 도입한 레미닐은 알쯔하이머 형태의 경등도, 중등도 치매 증상의 치료에 적응증을 가진 캡슐 형태의 치매치료제다. 뇌 신경세포의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분해를 억제해 인지기능을 높인다.

특히 레미닐은 아세틸콜린 분해 만을 억제하는 경쟁 제품들과 달리, 대뇌의 니코틴수용체에도 작용해 아세틸콜린의 분비를 증가시킨다. 또한 치매치료제의 주요 부작용으로 언급되는 수면장애 유발 가능성이 비교적 낮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다.

SK케미칼은 자사의 치매치료제 원드론패치와 엘다임오디정에 이어, 이번 레미닐 판매협약을 통해 '3 종의 아세틸콜린 분해효소 억제제를 모두 보유하게 됐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유비스트에 따르면, 국내 아세틸콜린 분해효소 억제제 시장은 지난해 약 2000억 원 규모에 달해 치매치료제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전광현 SK케미칼 라이프사이언스 비즈 사장은 "기존의 원드론패치, 엘다임오디와 더불어 캡슐 제형의 레미닐을 통해 환자들의 제형 선택의 폭을 넓혔다"며 "노령화 추세에 따라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국내 치매환자들에게 다양한 해결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케미칼은 치매치료제 '엑셀론패취'의 퍼스트제네릭(제품명 원드론)을 개발해 2012년부터 유럽 13개국에서 활발한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