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 세대 잡아라"… 맞춤 IPTV 나왔다

U+ 브라보라이프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060 세대 잡아라"… 맞춤 IPTV 나왔다
LG유플러스 모델이 50대 이상 세대가 필요한 정보를 한 곳에 모아 즐기는 미디어 서비스 'U+tv 브라보라이프'를 홍보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IPTV가 다양한 세대를 아우르는 미디어 서비스 라인업을 완성했다. 유아서비스 '아이들나라'의 흥행에 이어 20~30대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넷플릭스 서비스의 IPTV 단독 탑재, 여기에 50대 이상 고객을 위한 신규 미디어 서비스까지 선보이며 콘텐츠 고도화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12일 서울 광화문 센터포인트 빌딩에서 신규 IPTV 서비스 출시 간담회를 열고 50대 이상 세대를 위한 'U+tv 브라보라이프'를 공개했다.U+tv 브라보라이프는 건강에서 취미, 여행까지 50대 이상 세대가 필요한 정보를 한곳에 모아 쉽고 편하게 즐기는 서비스다.

LG유플러스는 U+tv 브라보라이프 출시에 앞서 고객 니즈를 정확하게 반영한 미디어 서비스 출시를 위해 50 ~60대 대상 고객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고객은 은퇴 이후에도 계속 배우고, 새로운 일을 시작하고, 자유여행을 떠나고 싶어하는 등 삶에 대해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건강에 관심이 많지만 기존 TV 건강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너무 상업적이라 믿을 수 없다는 의견도 많았다. 젊은 세대 위주의 예능 프로그램 등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의 부재에 대한 아쉬움이 큰 반면 동시에 최신 트렌드에 대한 욕구도 컸다.

LG유플러스 U+tv 브라보라이프는 △서울대학교병원 공동 제작 건강 프로그램 등 자체 제작 차별화 콘텐츠 △건강취미여행 등 원하는 콘텐츠를 쉽게 찾는 주제별 카테고리 구성 △쉽고 편안한 사용자 환경(UI) 등이 특징이다.

우선, 경쟁사에는 없는 50대 이상 고객 특화 자체 제작 영상 158편을 탑재해 무료로 제공한다. 서울대병원 교수가 출연해 당뇨병, 고혈압, 관절염 등 주요질환에 대해 믿을 수 있는 건강정보를 전달하는 '우리집 주치의' 90편을 서울대병원과 공동 제작하고, U+tv를 통해 선보인다. 은퇴 후 두 번째 직업을 찾은 성공사례와 함께 월 수입, 초기 투자 비용, 전국 교육 기관 등 실제 도움이 되는 창업 노하우를 담은 '나의 두 번째 직업' 9편도 자체 제작했다. 이외에도 구글맵으로 길찾기, 스카이스캐너로 비행기 표 예매하기 등 자녀들도 알려주지 않는 고급 스마트폰 활용법 영상 22편과 여름 울산 십리대숲길, 겨울 지리산 노고단 등 아름다운 자연 풍경과 소리를 감상할 수 있는 힐링 영상 32편을 자체 제작했다.

또 U+tv 브라보라이프는 50대 이상 세대의 관심 주제 콘텐츠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카테고리를 구성했다. △건강 △여행 △취미 △피플로 구성된 카테고리로 보고 싶은 영상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건영 홈미디어상품담당 상무는 "다양한 연령대의 고객에 다채로운 즐거움과 배움을 제공하는 '인생 최고의 IPTV 서비스'로 앞으로도 고객에게 필요한 서비스 발굴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U+tv 브라보라이프는 기존 U+tv 고객의 경우 별도 추가 요금 없이 무료로 사용 가능하며, UHD2 셋톱 이용 고객 125만명을 대상으로 우선 제공하고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은지기자 ke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