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겨운 이혼사실 접한 김우림 父 “하루종일 울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겨운 이혼사실 접한 김우림 父 “하루종일 울었다”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정겨운 이혼사실을 접한 김우림 부모님 반응이 화제다.

11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에서는 정겨운 김우림 부부가 점심식사를 위해 처가댁에 방문, 두 사람의 결혼 뒷 이야기가 공개돼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2014년 첫 번째 결혼을 했던 정겨운은 2년만에 아내와 헤어지고, 이혼 뒤 1년 만인 2017년 김우림과 재혼했다.

김우림은 "처음에는 (부모님께서 남편 이혼 사실을) 모르셨다. 조금 이기적일 수 있지만 직업이나 과거를 신경 쓰지 않고 편견 없이 봐 줬으면 해서 (부모님께)이름을 말 안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와 관련해 김우림의 어머니는 정겨운 이혼사실을 들은 당시의 남편 반응을 밝혔다. 그는 "남편이 그날 아침에 운동하다가 예비사위인 정겨운의 이혼 뉴스를 봤다고 들었다. 주저앉고 하루 종일 차 안에서 울었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김우림도 "아빠가 우는 걸 처음 봤다. 우는 것 만으로도 '이 만남은 안 되는 거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빠가 그렇게 힘들면 '나는 오빠 안 만나도 된다'고 먼저 말을 했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정겨운 이혼사실을 접한 김우림 부모님의 솔직한 고백이 시청자들의 뭉클함을 자아냈다.

한편, SBS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