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임차가구, 주거·교통비 月 80만원 지출

수도권 임차가구, 주거·교통비 月 80만원 지출
박상길 기자   sweatsk@dt.co.kr |   입력: 2019-02-11 18:11
인천 교통비 지출 12만원 최고
국토연구원 "정책에 활용 가능"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수도권 전월세 거주민이 주거비와 교통비로 월평균 80만원을 지출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토연구원 박미선 연구위원은 11일 주간 국토정책 브리프 '교통비용을 고려한 주거부담 수준 측정 및 정책 활용방안'을 통해 이런 내용의 수도권 임차가구 주거비와 교통비 부담 수준을 분석했다.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는 월 평균 68만7000원, 교통비는 11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주거비는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76만9000원,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91만7000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교통비 지출은 지역별로 인천이 12만4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박 연구위원은 주거비의 경우 2016년 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전월세 실거래 전수 자료를 바탕으로 산출했고, 교통비는 2016년 가구통행실태조사 전수화 자료를 활용해 계산했다.

전월세 가격만을 고려한 경우 월 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RIR)은 수도권 평균 19.6%이고 서울은 21.7%로 가장 높았다. 여기에 교통비를 더한 주거교통부담수준은 수도권의 경우 평균 23.3%이며 서울은 25.3%, 인천 22.3%, 경기 21.7%로 나타났다.

서울의 중하위 소득(300만원 이하) 계층은 주거교통부담수준이 31.2%, 경기도 중하위 소득계층은 30.0% 순이었다. 한 달 번 돈의 30% 이상을 전월세와 교통비로만 부담하는 셈이다.

박미선 연구위원은 RIR이 30% 미만이지만 교통비를 고려한 주거교통부담수준은 30%를 웃도는 곳은 인천 율목동, 용유동과 경기 수원 광교1동, 매탄2동 등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교통비를 고려한 주거부담지표 개발을 통해 지역 간의 주거비 부담의 차이 해소, 주거와 교통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정책개발, 가구의 가처분소득 증대 정책 등에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