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카드사 "2030 세대 잡아라"… 불붙는 SNS·유튜브 마케팅

신한페이판 광고 1100만 돌파
주인공 일상 SNS공유 큰 호응
웹드라마 제작…젊은층과 소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카드사 "2030 세대 잡아라"… 불붙는 SNS·유튜브 마케팅
걸그룹 트와이스가 등장한 국민카드 유튜브 광고 캡처.

유튜브 세대인 '2030' 고객을 잡기 위한 카드사들의 마케팅이 치열하다.

1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가 '페이의 판을 다시 짜다'라는 슬로건 아래 유튜브에 선보인 신한페이판 광고가 1100만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 주 사용 연령대를 볼 때 2030세대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해당 광고는 '사고(BUY)', '사는(LIVE)' 것을 신한페이판 '타임라인'으로 연결해 재미있게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주인공이 일상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로 공유하며 그 날의 히스토리를 채우는 것과 신한페이판 타임라인을 통해 카드 결제 히스토리를 채우는 것을 연결해 초개인화 시대 소비자의 일상을 담아내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광고 이후 신한카드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는 고객 수도 1만2000명이 증가하며 10만 명에 육박하는 등 디지털 매체에서 고객과의 소통에 성공을 거뒀다"고 밝혔다.

KB국민카드는 연예인 모델을 활용한 영상으로 채널을 구성됐다.

국민 걸그룹 트와이스가 등장한 'KB국민 The Easy 카드' 'KB국민 워킹업카드' 영상은 각각 439만회와 431만회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이밖에 박서준과 이유리, 차승원 등 다양한 연예인이 등장한 광고 영상이 주를 이룬다.

웹드라마를 제작해 채널을 구성한 카드사도 있다. 웹드라마란 SNS나 유튜브 등 온라인을 주 채널로 제작·공개하는 드라마로, 저렴한 비용으로 텔레비전 광고와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말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도 각각 '김팀장의 이중생활'과 '시크릿 에이전트'란 제목의 웹드라마를 선보였다. 각사는 웹드라마에서 현대카드의 '그린(Green)카드'와 현대캐피탈의 오토금융 프로그램 등을 광고한 바 있다.

카드사 한 관계자는 "젊은 이들에게 SNS와 유튜브는 소통을 넘어 새로운 정보를 얻는 주된 매체로 자리하고 있다"면서 "그만큼 이들 채널을 활용한 이미지 형성이 중요해졌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