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전기車 판매 `톱10` 진입

작년 9만860대 세계 8위 껑충
코나·니로EV 신형 출시 영향
올해 10만대 고지 돌파 주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기아차, 전기車 판매 `톱10` 진입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왼쪽)과 아이오닉 일렉트릭. 현대자동차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친환경차 시장 선점에 나선 현대·기아자동차가 작년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독일 폭스바겐을 제치며 '톱 10' 진입에 성공했다.

10일 전기차 시장조사업체 EV 세일즈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작년 국내·외 시장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와 순수전기차(EV)를 모두 9만860대 판매해 전기차 판매 8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세계 전기차 판매량 10위권 밖이었던 지난 2017년(4만7000대)과 비교해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폭스바겐(8만2685대)을 제친 것이다.

현대·기아차가 전기차 전문업체 등을 포함한 전기차 판매 순위에서 상위 10위권에 진입한 것은 지난 2012년 전기차를 일반에 판매하기 시작한 지 6년 만이다. 이처럼 전기차 판매가 큰 폭으로 성장한 데는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기아차 니로EV 등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기반의 신형 전기차 출시 덕을 본 것으로 풀이된다.

코나 일렉트릭은 작년 국내·외에서 2만2787대가 팔려 현대·기아차 전기차 모델 중 가장 많은 판매를 기록했고, 같은 기간 니로EV는 7362대가 판매됐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자동차 시장에서 SUV 열풍이 이어지는 가운데 각종 환경규제에 따른 친환경차 선호 현상이 겹치며 전기 SUV 판매가 급성장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연간 전기차 판매 10만대 고지를 점령할 것으로 관측된다. 기존 코나 일렉트릭과 니로 EV가 꾸준히 판매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쏘울 부스터 EV와 더 뉴 아이오닉 EV 등 신차 2종이 더해지기 때문이다.

한편 작년 세계 전기차 판매 1위는 24만5240대를 기록한 테슬라가 차지했다. 이어 중국 비야디(BYD·22만9339대), 르노-닛산-미쓰비시(19만2711대), 베이징자동차(16만5369대), BMW(14만2217대), 상하이자동차(12만3451대), 지리자동차(11만3516대), 현대·기아차, 폭스바겐, 체리자동차(6만5798대) 등이 10위권에 올랐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