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개인, 해외 투자 나섰다가 매년 900억원 손실만 입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6년 우리 개인투자자들은 해외 장내 파생상품에 투자해 연평균 900억 원 이상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개인투자자들의 해당 상품 투자액수는 같은 기간 4배 이상 늘었다.

적지 않은 개인 자산가들이 국내 자산을 해외에서 잃고 있다는 의미여서 '내실 있는 투자'를 위한 금융당국의 가이드가 절실한 상황이다.

금융감독원은 11일 국내 투자자의 해외 장내파생상품(FX마진 제외) 투자 거래량은 2011년 1100만 계약에서 2017년 4510만 계약으로 4.1배로 커졌다고 밝혔다.

해외 장내 파생상품은 해외 거래소에서 거래되는 파생상품과 외환마진(FX마진) 등을 말한다.

우리 개인투자자들의 해외 파생상품 투자 현황이 집계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자 수는 4만8810명이고 이 가운데 개인투자자는 94.2%인 4만5978명이었다. 개인투자자의 1인당 거래액은 2017년 한해만 3878만달러(약 436억원, 원/달러 환율 1,124원 적용)에 달했다.

특히 개인투자자는 2011∼2017년 간 투자에서 연평균 8200만달러(약 922억원)의 손실을 입었다. 연도별로는 2011년 7200만달러에서 2016년 1억2000만달러까지 커졌다가 2017년에는 7400만달러로 다소 줄었다.

환율 등락에 따른 차익을 취하는 FX마진 거래는 2011년 개시 증거금률 인상 등 시장 건전화 조치 이후 규모가 줄고 있다. FX마진 거래대금은 2005년 총 765억달러에서 2011년 6654억달러로 커졌다가 2017년에는 723억달러로 다시 쪼그라들었다.

지난해 1분기 기준 FX마진 거래손실 계좌는 755개로 이익 계좌의 2배 수준이었다.

지난해 말 기준 투자자에게 해외 장내파생상품을 중개하는 국내 증권사와 선물사는 14곳이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표] 개인투자자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손익 현황 (단위: 백만달러, 계좌수)

kaka@yna.co.kr
구분
 '11
 '12
 '13
 '14
 '15
 '16
 '17
 '18.1
Q
거래 손익 △72 △20 △67 △108 △112 △120 △74 △87
계좌
 이익
(A)
 973
 1,434
 2,063
 3,210
 4,360
 5,376
 6,214
 4,522

 손실
(B)
 3,009
 3,325
 5,311
 9,116
 12,871
 14,494
 15,677
 9,396
 소계 3,982 4,759 7,374 12,326 17,231 19,870 21,891 13,918
 B/A 3.1 2.3 2.6 2.8 3.0 2.7 2.5 2.1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