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획금지 어종 유통 집중단속… 해수부, 위판장·횟집 등 대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획금지 어종 유통 집중단속… 해수부, 위판장·횟집 등 대상
동해어업관리단 불법어업 육상단속 장면.
해양수산부 제공
정부가 갈수록 고도화·지능화되는 불법어업에 대응하기 위해 육상에서 발생하는 불법 소비시장 단속에 나선다.

해양수산부 소속 동해어업관리단은 오는 12일부터 22일까지 육상단속 전담팀을 구성해 위판장과 횟집 등 유통·소비시장에서 발생하는 불법행위에 대한 지도·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그간 동해어업관리단은 국가어업지도선을 활용해 해상의 어획단계에서 발생하는 불법어업에 대한 지도·단속 활동에 주력해왔다. 하지만 육상에서 발생하는 불법 소비시장을 차단해야 할 필요성 증가에 따라 육상단속을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먼저 해수부는 주요 항·포구에 국가어업지도선을 배치해 조업 후 입항하는 어선을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육상단속 전담팀을 구성해 어시장과 횟집, 위판장 등에서 어린고기와 포획금지 어종 등을 불법으로 유통·판매하는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육상단속 전담팀은 이번 단속기간 외에도 동해어업관리단 관할 거점 지역에 상시 배치돼 불법어획물의 포획부터 유통·소비까지 점검한다. 그간 단속이 미비했던 어종과 업종에 대한 정보도 수집해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선제적인 지도·단속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김성희 해수부 동해어업관리단장은 "유통·소비 시장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 불법어업을 근절하고 고갈돼 가는 수산자원을 보호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해어업관리단은 불법 유통시장에 대한 관리 강화의 일환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어린대게 및 암컷대게 불법 유통 및 판매 SNS 제보처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육상단속 전담팀 운영과 연계해 시기별, 업종별, 어종별 제보시스템을 정례화할 예정이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