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폭행 바디캠 공개 “나 친거 CCTV 찍혔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버닝썬 폭행 바디캠 공개 “나 친거 CCTV 찍혔지?”
사진=국민일보

버닝썬 폭행 바디캠이 공개됐다.

지난 7일 국민일보 단독 보도를 통해 버닝썬 폭행사건의 경찰 바디캠 영상이 공개됐다. 그동안 여러 CCTV 영상을 통해 경찰과 김씨 간의 폭행 영상은 많이 노출됐으나, 목소리까지 나온 영상은 처음이다.

경찰의 바디캠 영상은 김씨와 버닝썬 가드들이 대치하는 모습과, 경찰이 이들을 말리는 장면부터 시작된다. 김씨는 경찰에게 "가드의 지인(장모씨)과 가드에게 맞았다"고 반복해 이야기하고 보안요원에게 욕설을 하며 실랑이를 벌인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김씨를 향해 "촬영하고 있다"며 흥분을 가라앉히기 위해 "그만하라"고 수차례 경고한다. 하지만 김씨는 자신을 말리는 경찰과도 시비가 붙었다. 김 씨는 경찰이 자신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아까 맞은 부위를 또 맞았다고 때리지 말라고 항의했다.

이어 김씨는 "갈 때 까지 가보자. (나) 친 거 (CCTV) 찍혔지"라며 소리를 지르며 경찰의 제재에 저항했고, 한 경찰은 김씨가 제지되지 않자 CCTV 영상에서 확인된 것처럼 발을 걸어 넘어뜨리고 제압했다.

김씨를 제압한 경찰은 클럽 관계자들을 향해 "확실히 처벌 원하지?"라고 물었고 보안요원들은 "합의없어요"라고 답했다.

버닝썬 폭행 바디캠 영상 공개로 "경찰이 과잉진압 했다"라는 여론은 다소 수그러들 전망이다. 하지만 해당 영상에 김 씨에게 불리한 영상과 음성이 집중돼 있어 일부 누리꾼들은 "클럽과 경찰이 공생관계라 봐주고 있다고 생각된다", "신고한 사람은 김씨인데 왜 김씨를 잡아가나" 등의 의혹을 품기도 했다.

한편, 버닝썬 폭행 피해자 김씨는 강제추행 혐의 등으로 입건돼 경찰 수사 중이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