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사, R&D 강화… 올 매출 10~20% 투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주요 제약사들이 올해 연구개발(R&D) 투자를 강화한다.

6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국내 매출 1위 제약사 유한양행은 올해 연간 매출 목표의 10% 수준인 1600억원 이상을 R&D에 투자한다는 내부 방침을 세웠다. 이는 전년보다 50% 늘어난 규모다. 지난해 이 회사의 R&D 비용은 1070억원으로 추정된다.

GC녹십자, 한미약품, 종근당, 대웅제약 등 주요 상위 제약사도 연 매출의 10~20%를 R&D에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해 매출의 19%를 R&D에 투자한 한미약품은 올해 역시 매출의 상당 부분을 신약개발에 투자하기로 했다. 이 회사는 올해 매출의 15~20%를 R&D에 투자할 예정이다.

종근당은 매출액의 14%, 대웅제약 역시 10% 이상을 R&D에 투자하기로 했다. GC녹십자의 경우, 올해 매출액의 10% 수준이 R&D에 투자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요 제약사들은 R&D를 회사의 지속 성장을 이끌 원동력으로 보고 과감한 투자를 집행해 오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따르면 2006년 3500억원이던 제약기업의 R&D 투자 규모는 2017년 1조3200억원으로 늘었고, 같은 기간 상장 제약사의 매출 대비 R&D 투자 비중도 5%에서 9%로 증가했다.

R&D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의약품 수출은 2006년 8700억원에서 2017년 4조6000억원으로 증가했고, 기술수출 계약은 지난해 유한양행이 거둔 성과를 포함해 4조7500억원에 달한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