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줄이자" 전북도, 노후 경유차 폐차·친환경차 확대

올해 1293억원 투입해 23개 관련 사업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북도가 미세먼지 절감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전북도는 올해 1293억원을 투입해 노후 경유차 폐차와 친환경 자동차 확대 보급 등 23개 사업을 추진한다.

폐차 대상은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노후 경유차와 건설기계 3658대다.

대신 천연가스 버스와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 자동차는 878대를 추가 보급한다.

산업단지 주변에 53ha 규모 미세먼지 차단 숲을 만들고 미세먼지가 심한 봄과 가을철에는 대기오염물질 발생량이 많은 업체에 대한 점검과 단속을 강화한다.

김용만 도 환경녹지국장은 "고정 오염원인 산업시설보다 이동 오염원과 비산먼지 등의 비중이 높은 우리 지역 특성을 고려해 종합대책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미세먼지 줄이자" 전북도, 노후 경유차 폐차·친환경차 확대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