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청 파경 언급 “두 번 실수 안해, 즐기면서 살 예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청 파경 언급 “두 번 실수 안해, 즐기면서 살 예정”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김청 파경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올해 57세인 배우 김청의 일상이 그려졌다.

김청은 이날 자신의 어머니와 이야기를 하던중 어머니가 "다른 사람들은 남자들한테 애교도 부리는데 너는 그런 게 없잖아"라며 "좋은 사람 만나려고 노력도 하고"라고 말했다. 김청은 "그게 더 힘들어 엄마"라며 "자존심 상해. 나이 들어가지고 이제 와 가지고, 어릴 때도 안 하던 행동을 지금 와 가지고 하는 건 추해"라고 했다.

이어 방송에서는 김청 파경 관련 자료가 나타났다. 김청은 1998년 12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지만 신혼여행 직후인 결혼 3일 만에 파경을 맞았다.

김청 파경 후 우울증을 앓아 1년간 칩거를 하며 자살기도까지 했다고 전해졌다.

이날 김청은 "두 번 실수하면 안 되지"라며 "50대 초반까지만 해도 뭔가 '나도 가정을 꾸릴 수 있겠구나' 이렇게 생각했다"며 "하지만 지금은 내가 살아가는 이 길을 조금 더 체계적으로 구체화 시키고, 즐기면서 살고 싶은 게 나의 노후 계획이다"라고 재혼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