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이용자 보호 위해 맞손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이용자 보호 위해 맞손
주현지 기자   jhj@dt.co.kr |   입력: 2019-01-28 11:12
빗썸 등 빅4, 자금세탁방지 공조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이용자 보호 위해 맞손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업비트, 코빗, 코인원(이하 4대 거래소)이 이상거래 모니터링 업무 담당자 간 핫라인을 구축했다. 빗썸 제공.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업비트, 코빗, 코인원 등 4대 거래소가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나선다.

4대 거래소는 자금세탁방지 공조를 위해 각 거래소의 이상거래 모니터링 업무 담당자 간 핫라인을 구축했다고 28일 밝혔다. 핫라인을 통해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대출사기, 다단계 등 범죄에 활용된 것으로 의심되거나 확인된 지갑주소를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범죄자가 암호화폐를 범죄에 이용하기 위해 여러 거래소에서 동일한 지갑으로 출금하려는 경우, 신고가 들어온 거래소를 통해 범죄 지갑주소를 즉시 공유하면 피해금이 다른 거래소를 통해 출금되기 전에 차단가능하다.

4대 거래소는 "이번 공조로 암호화폐 자금세탁방지 효율성이 보다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이상거래 모니터링 절차 및 이용자 보호를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만큼, 실명확인 가상계좌를 운영하며 각 은행과 공조해본 경험들을 한데 모은다면 범죄행위 예방은 물론, 건전한 거래 환경 조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들 거래소는 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심사를 통과,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획득 등과 더불어 자금세탁방지 공조가 암호화폐 산업의 건전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들뿐만 아니라, 취지에 공감하는 다른 거래소들도 참여를 확대해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주현지기자 jh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