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벽보에 `겸임` 뺀 교수 표시" 공직선거법 위반

재판부, 벌금 70만원 선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선거용 벽보나 공보물 등에 정식 교수가 아닌 겸임 교수가 스스로를 대학 교수라고 소개하면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는 판결이 나왔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조의연 부장판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서울의 한 기초의회 의원 김모씨에게 벌금 70만원을 선고했다.

김씨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선거 벽보와 공보물, 명함, 현수막 등에 자신의 이름과 함께 '대학교수(전)·건축사'라 소개했다.

그는 2010년부터 한 대학교에서 강의했지만 시간강사나 겸임 전임강사, 겸임 조교수 등으로 일했다. 전임교수에 해당하는 교수·부교수·조교수로 임용된 적은 없다.

검찰은 김씨가 자신에게 유리하도록 경력에 관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이라고 보고 기소했다.

법정에서 김씨는 '대학교수'라는 표현이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는 것을 의미하는 만큼 허위사실이 아니고, 이런 표기가 위법이라는 인식도 없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검찰의 손을 들어줬다. 판결문에서 "대학교수라는 표현을 사용해 전문성을 강조해 선거에서 유리한 지위를 점하고자 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처음 선거에 출마하면서 보좌관의 권유에 그대로 따르다가 벌어진 일로, 위법성 인식도 다소 미약했던 점 등을 고려해 당선 무효 기준(100만원)보다 낮은 벌금 70만원을 선고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