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페이스북, 지난해 美 정계 로비에 수백억 지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글과 페이스북 등이 미국 정계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해 지난해 사용한 금액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해 미국 의회 등의 정보기술(IT) 대기업에 대한 규제 움직임이 강화되며 구글과 페이스북이 로비 활동에 막대한 자금을 들였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알파벳이 모회사인 구글은 미국 정계에 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해 지난 1년간 2100만 달러 이상을 지출했다. 이는 2017년 1800만 달러를 훌쩍 웃도는 수준이다.

개인정보 유출 사건인 프라이버시 스캔들에 휘말렸던 페이스북도 지난해 로비 활동에 1300만 달러를 지출했다. 페이스북은 2017년 1150만 달러를 로비 자금으로 지출한 바 있다.

지난해 IT업계는 프라이버시 침해 논란 등으로 '최악'의 한 해를 보냈다. 일각에선 러시아가 지난 2016년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IT 업계의 영향력이 너무 강력해졌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IT 대기업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면서 의회와 당국은 규제 움직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IT 기업들이 수년 간 로비를 위해 많은 지출을 하는 기업으로 빠르게 성장해왔다"고 꼬집었다.

특히 구글은 로비 자금 지출면에서 IT업계의 선두에 있으며 전체에서도 최고 수준에 올라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구글과 페이스북은 최근 워싱턴 로비 조직의 개편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구글·페이스북, 지난해 美 정계 로비에 수백억 지출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