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가 바꾼 생활가전 판도…`홈케어가전` 인기 쑥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삼한사미'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 낼 만큼 미세먼지 문제가 사회 문제로 떠오르면서 가전제품 매출 판도도 '미세먼지 케어' 제품 위주로 재편되고 있다.

22일 이마트가 최근 3년간 가전제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공기청정기와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 미세먼지 관련 가전의 인기가 수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기청정기의 경우 올해 1월 들어 전체 가전제품 가운데 매출 8위를 기록했다. 1월 기준으로 공기청정기 매출 순위가 10위권에 진입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2016년만 해도 공기청정기 매출은 가전제품 내 30위 권 밖이었지만 2017년 22위에서 2018년 13위로 올라섰고 올해엔 공기청정기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10위권 내로 진입했다.

옷에 묻은 미세먼지를 털어 관리해 주는 의류관리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7.6% 늘며 판매 순위가 20위에서 10위로 10계단 상승했다. 건조기 매출 역시 1월 들어서만 35.7% 증가했고, 매출 순위도 7위에서 6위로 한 단계 올라섰다.

연간 매출을 살펴봐도 '홈케어가전'은 가전시장의 주류로 성장하고 있다. 공기청정기는 가전 매출에서 2016년 이전만 하더라도 20위 밖에 머무르다 2017년 11위로 올랐고 지난해는 75.2% 신장하며 9위에 올라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했다. 건조기 또한 2017년 8위에 머무르다 115.6% 신장하며 지난해 7위로 1단계 상승했다. 의류관리기는 2017년까지 20위권 밖에 있다가 지난해 매출이 109.5% 증가하며 18위에 올라 20위권에 처음 들어섰다. 이러한 영향으로 2018년에는 처음으로 건조기 매출이 세탁기 매출을 넘는 기현상을 보이기도 했다. '틈새가전'으로 여겨지던 홈케어가전 제품들이 지난해부터 가전시장에서 '필수가전'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양태경 이마트 소형생활가전 팀장은 "지난해부터 미세먼지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소비자들이 공기청정기 등 미세먼지 관련 제품들을 필수가전이라고 인식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며 "공기청정기는 방마다 1대씩 두는 추세이고 건조기, 의류관리기는 100만원이 훌쩍 넘는 고가가전임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미세먼지가 바꾼 생활가전 판도…`홈케어가전` 인기 쑥쑥~
<이마트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