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실업급여 6.7조원 `사상 최대`…일자리 상황 악화·최저임금 인상 여파

2008년 이후 가장 많아
실업급여 받은 자도 140만명 육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지급한 실업급여액이 6조7000억원에 육박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이 그만큼 늘었다는 뜻이다.

20일 고용행정통계를 보면 지난해 지급된 실업급여액은 전년보다 약 1조4459억원 늘어난 6조6884억원으로 집계됐다.

실업급여 통계를 공개한 2008년 이후 작년에 지급액이 가장 많았다. 고용보험과 실업급여 확대 과정에 비춰보면 작년 지급액이 제도 도입 후 가장 많았던 것으로 볼 수 있다. 당국은 일자리 상황 악화로 인한 실업자 증가,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구직급여 하한액 상승 등이 실업급여 지급총액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구직급여의 하한액은 2017년 4만6584원에서 2018년 5만4216원으로 16.4% 상승했다.

실업급여를 받은 이들의 수도 사상 최고다. 지난해 실업급여를 받은 사람은 139만1767명으로 전년보다 11만8476명(9.3%) 늘었다. 관련 통계를 공개한 2010년 이후 가장 큰 수치다.

실제로 지난해 실업률은 3.8%로 2001년 이후 1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실업자는 107만3000명으로 비교 가능한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많다.

산업별로 보면 건설업에 종사하다 일자리를 잃은 이들을 위한 실업급여가 급증했다. 지난해 건설업 부진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작년에 건설업 분야에 지급된 실업급여액은 약 7073억원으로 전년보다 약 2600억원(58.1%) 늘었다.

건설업에서 밀려나 실업급여를 받은 이들의 수는 2017년 11만6020명에서 지난해 15만5864명으로 3만9844명(34.3%)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실업급여를 받는 50·60대가 급증했다. 50대는 전년보다 3만7068명(12.2%) 늘어난 33만9701명이었고 60대는 4만1579명(20.2%) 늘어난 24만7404명이었다.조은애기자 euna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