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신입사원 연수도 주52시간 실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화생명, 신입사원 연수도 주52시간 실시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이 2019년 신입사원들에게 사령장 수여와 함께 회사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한화생명 제공

주52시간 근무제 도입과 디지털 기술 발달로 신입사원 입문교육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하는 연수원 교육에서도 '숙소 칼퇴근'이 등장했으며, 디지털을 활용한 교육이 등장한 데 따른 것이다.

한화생명은 경기 용인 연수원에서 지난 7일부터 18일까지 8박 11일간 신입사원 입문과정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한화생명은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들부터 주52시간제 도입과 디지털 세대라는 특성에 맞춰,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삶과 일의 균형)과 스스로 선택 가능한 디지털 콘텐츠로 이루어진 새로운 입문과정을 도입했다.

변화된 입문과정의 가장 큰 특징은 저녁 6시가 되면 신입사원들은 학습 과정을 멈추고 숙소로 '칼퇴근'을 한다는 점이다. 기존 과정은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밤 늦은 시간까지 교육장을 떠나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으나 이제는 옛말이 됐다.

입문과정 기간 중 주말은 연수원을 떠나 각자 집으로 향해 가족과 함께 보내고 월요일 오전 연수원으로 출근하는 방식이다.

디지털 세대에 맞춰 모든 교육과정은 디지털화 했다. 신입사원들은 다양한 멀티미디어 도구를 활용해 자기 소개 콘텐츠를 제작해 발표한다. 팀을 구성해 주어진 디지털 컨텐츠를 능동적으로 선택해 학습하고 결과물도 함께 제작한다.

영업관리직에 지원한 신입사원 김예지(24)씨는 "보험회사의 꽃은 영업관리자라고 생각했기에 지원했다"면서 "특히 새로운 입문과정의 첫 주인공으로써 입문 교육 경험을 바탕으로 회사가 필요로 하는 인재로 거듭 나겠다"고 말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