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반도체 M&A 3년 연속 감소…`메가딜` 없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글로벌 반도체 기업간 인수합병(M&A)이 최근 3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글로벌 IT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반도체 업계에서 성사된 주요 M&A 계약 규모는 총 232억 달러(26조768억원)로, 전년(281억달러)보다 17.4%나 줄어들었다.

반도체업계의 M&A가 가장 활발했던 2015년의 역대 최고기록(1703억달러)과 비교하면 4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지난 2016년에는 당초 1004억 달러로 집계됐으나 퀄컴의 NXP 인수 시도 등 일부 계약이 무산되면서 실제 액수는 593억 달러(66조6532억원)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는 역대 2번째로 많은 수치다.

특히 지난해에는 마이크로세미의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 인수(83억5000만 달러)와 IDT의 르네사스 일렉트로닉스 인수(67억 달러) 등 2건이 전체의 65%나 차지하는 등 건수도 많지 않았으며, 100억 달러 이상의 이른바 '메가딜(대형 계약)'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IC인사이츠는 보고서에서 "2015년과 2016년 반도체 업계에서 M&A 열풍이 불어닥친 데 이어 2017년과 지난해는 주춤했다"면서 "그러나 이는 여전히 2010~2014년의 평균치(126억 달러)의 2배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형 M&A는 줄어들었지만 소규모 계약은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다"면서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다운턴(하락국면)'이 직접 영향을 미쳤는지는 단언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공지능(AI), 5G, 가상현실(VR) 등의 기술 확보를 위한 'M&A 전쟁'은 언제든 다시 일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세계 반도체 M&A 3년 연속 감소…`메가딜` 없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