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 대화 참여 `국면전환`...카풀 논란, 아직 `첩첩산중`

택시업계, 대화 참여 `국면전환`...카풀 논란, 아직 `첩첩산중`
김위수 기자   withsuu@dt.co.kr |   입력: 2019-01-18 17:18
택시 4단체 "대승적 결단, 기구 참여 결정"
"카풀 개방 전제일 경우, 대화 좌초될수도"
택시업계가 카풀 갈등을 풀기 위해 구성한 '사회적 대타협 기구'(이하 기구) 참여를 결정했다. 그러나 택시업계는 "(대화가)카풀 서비스 시작을 전제로 운영될 경우, 대화의 장이 좌초할 수 있다"고 밝혀 양측이 쉽게 타협점을 찾기는 어려워 보인다.

18일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택시 4단체로 구성된 카풀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더이상 사회적 갈등을 방치할 수 없다는 대승적 결단 아래 기구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 여당, 택시업계, 카풀업계, 카풀 이용자 등 이해관계자들이 모두 모여 카풀 논란에 대해 논의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택시단체들이 "기구가 카풀 개방을 전제로 운영된다면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장이 좌초될 수 있다"고 경고한 터라, 갈등 해소까지는 난항이 예상된다.

택시업계는 이 기구에 참여하는 조건으로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서비스를 전면 중단할 것을 내세웠다. 이에 따라, 카카오모빌리티는 논의를 위해 이날 오후부터 서비스를 중지했다.

카풀업계는 택시업계의 대타협 기구 참여에 대해서는 일단 반기는 분위기다. 택시업계가 그동안 논의 테이블에 앉은 적이 없었던 만큼 상황이 진일보했다는 평가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택시업계와 기구를 통해 택시업계와 열린 자세로 대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택시업계와 카풀 사업자간에 원만한 합의를 이루기가 쉽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카풀업계 한 관계자는 "택시업계가 기구에서 협상에 나서지 않고 카풀 중단만을 요구할 것 같아 우려되는 측면도 있다"고 토로했다.

지난 15일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은 "(기구의) 첫 회의는 21일에 열릴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택시업계가 기구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만큼 오는 21일 열릴 첫 회의에서는 카풀 관련 이해관계자들이 처음으로 모두 모여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택시업계, 대화 참여 `국면전환`...카풀 논란, 아직 `첩첩산중`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개 단체 회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 마련된 택시기사 고(故) 임모 씨 분향소 앞에서 카풀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