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체대, 전명규 교수 연구년 취소...추가 징계도 검토

18일 긴급 교수회의 열고 쇄신안 논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체대, 전명규 교수 연구년 취소...추가 징계도 검토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가 지난해 10월 2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체육산업개발, 태권도진흥재단,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대한 국정감사 도중 대한빙상연맹 부회장으로 불려나와 위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체대가 긴급 교수회의를 열고 빙상계 '비리의 몸통'으로 지목된 전명규 교수의 연구년 자격을 취소하기로 했다.

한국체대는 18일 오전 김동민 교학처장 주재로 긴급 교수회의를 열고 '한국체대 가혹행위 및 성폭력 사태에 대한 쇄신안'을 발표했다.

최근 조재범 전 쇼트트랙 코치의 폭행과 성폭행이 한국체대 빙상장에서도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한국체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 자리에서 교수들은 전명규 교수의 연구년을 취소하고 피해 학생과 격리조치를 결정했다.

전 교수는 한국체대 선수들의 실력을 올리기 위해 조 전 코치의 폭력 사용을 강요했을 뿐만 아니라 폭력 피해자들을 회유하고 심석희의 기자회견을 막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해 4월 빙상연맹 부회장직에서 사퇴한 전 교수는 당초 오는 3월부터 1년간 연구년, 이른바 안식년을 가질 예정이었다.

또한 한국체대는 전 교수를 피해 학생들로부터 격리하는 한편 전 교수에 대한 수사가 종결되는 대로 교원징계위원회를 열어 추가로 징계하기로 했다.

'빙상계의 대부'로 알려진 전 교수는 빙상계 파벌 논란이나 비리가 불거질 때마다 적폐의 중심으로 지목됐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는 빙상연맹 감사에서 전 교수의 전횡이 확인됐다고 밝혔으며 이후 교육부는 문체부 감사 결과와 자체 조사 등을 토대로 한국체대에 전 교수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한 바 있다.

한국체대는 "교육기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죄한다"면서 "이번 사태를 계기로 가혹행위 및 성폭력에 대한 광범위하고 철저한 조사를 실시해 엄중하게 그 책임을 묻고, 다시는 교내에서 이 같은 부당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쇄신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