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듣고 맞춤냉방… 삼성 `무풍에어컨` 새바람

독자 AI플랫폼 '뉴 빅스비' 탑재
외부 바람문 없어 디자인 깔끔
미세먼지 99.95% 제거 기능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목소리 듣고 맞춤냉방… 삼성 `무풍에어컨` 새바람
17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열린 2019년형 무풍에어컨 출시 미디어 브리핑에서 홍보모델이 올해 출시되는 무풍에어컨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가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고 맞춤형 냉방과 공기청정을 해주는 인공지능(AI)과 공기청정 기능 등을 앞세운 2019년형 '무풍에어컨'을 선보였다.

오는 24일 출시를 앞두고 17일 공개된 2019년형 무풍에어컨은 무풍패널 안쪽에서 강력한 냉기를 뿜어내는 3개의 '하이패스 팬'에 바람을 위로 끌어 올려 멀리 내보내 순환시키는 '서큘레이터 팬'을 더해 기존보다 20% 풍성한 바람을 빠르게 순환시킨다. 무풍패널 면적은 기존 제품보다 두배 커졌고, 냉기를 흘려 보내는 마이크로 홀의 개수도 13만5000개에서 27만개로 늘어났다.

아울러 0.5도 단위로 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미세 제어' 기능을 국내 최초로 적용했고, 바람세기 모드도 8단계로 세분화 해 사용자 맞춤형 냉방과 절전이 가능하다. '무풍 냉방' 모드를 사용하면, 일반 냉방보다 최대 90%까지 전기 사용을 줄일 수 있다. 밤에는 3단계 수면 패턴에 맞춰 작동하는 '무풍 열대야 쾌면' 모드를 쓸 수 있다.

청정기능도 강화했다. 극세필터·전기집진필터·탈취필터로 이루어진 'PM1.0 필터시스템'과 미세한 전기장 방식으로 지름 0.3㎛의 미세한 입자까지 99.95% 제거할 수 있는 'e-헤파(HEPA) 필터'를 더해 최대 113㎡의 넓은 공간을 빠르게 청정할 수 있다.

디자인의 경우 일반적인 에어컨과 달리 외부로 노출하는 바람문을 없애 깔끔하게 했고, 우드·메탈 등의 소재를 적용해 프리미엄 가구 같은 느낌을 주도록 했다. 제품 하단 패널은 소비자가 집안 인테리어와 어울리는 색상과 소재로 선택할 수 있다.

이번 제품은 특히 삼성의 독자 AI 플랫폼 '뉴 빅스비'를 탑재해 더 진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먼저 기존 실내외 환경을 감지하고 사용자 패턴을 학습하던 AI 냉방 서비스에서 더 나아가, '지오펜스' 기술을 적용해 가족 구성원 조합에 따라 선호하는 냉방 모드까지 학습해 자동 운전한다.

또 음성으로 무풍에어컨과 연결된 벽걸이 에어컨, 공기청정기, TV 등 삼성 제품들을 제어할 수 있고, 날씨와 증권 등의 생활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사용자의 목소리를 구분해 맞춤 제어하는 '화자인식' 서비스와 실내외 환경 변화에 따라 제품 상태를 점검하고 유지보수 방법이나 절전 가이드를 알려주는 서비스도 올 상반기 중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2019년형 벽걸이형 '무풍에어컨' 신제품도 선보였다. 강력 냉방에 최적화된 '트라이앵글 디자인'으로 바람을 더욱 멀리, 상하좌우로 넓게 보내주고, PM1.0 레이저 센서로 지름 0.3㎛(마이크로미터)의 미세한 입자까지 정밀 측정해 걸러주는 등 공기청정 기능도 강화했다.

가격은 2019년형 '무풍에어컨'의 경우 58.5~81.8㎡의 냉방 면적과 벽걸이형 멀티 유무 등에따라 설치비 포함 출고가 389만~665만원이다. 벽걸이형 무풍에어컨은 설치비 포함 출고가 110만~130만원이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