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커넥티드카 시대 앞당긴다’…현대모비스-KT ‘맞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모비스가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을 위해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로서는 처음으로 통신사인 KT와 손을 잡았다. 자율주행 통합 솔루션을 갖춘 현대모비스와 세계 최고 수준의 5G 통신 기술력을 갖춘 KT의 만남은 앞으로 미래차 시대 개막을 앞당기는 '마중물' 역할을 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17일 KT와 충남 서산 주행시험장에 5G 통신을 개통하고, 이를 활용한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KT는 현대모비스가 5G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주행시험장 내 인프라 구축을 지원한다.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가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을 위해 통신사와 협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현대모비스 측은 설명했다.

세계 커넥티드카 시장은 급격하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2015년 2400만대였던 세계 커넥티드카 판매량이 2023년 7250만대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다른 시장조사기관인 RM은 2017년 커넥티드카 시장은 82조원 수준에서 2025년 245조원으로 연평균 14.8%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급격하게 성장하는 시장 상황을 고려해 현대모비스와 KT는 이번에 구축한 5G 통신망을 바탕으로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 △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 개발에 착수한다. 올해 안에 관련 기술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은 선행 차량이 수집한 교통정보를 서버로 보내면,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해 후행 차량에 전달하는 기술이다. 최적의 주행 경로 업데이트로 안전하고 빠른 주행을 가능케 하는 자율주행시대 핵심 기술로 꼽힌다. 현재 통신사들이나 IT(정보기술) 기업이 제공하고 있는 4G 통신망 기반의 내비게이션 프로그램은 지도를 업데이트해 경로를 재산정하는데 수분에서 수십 분의 시간이 소요된다. 4G보다 통신 속도가 100배 이상 빠른 5G망을 이용하면 실시간으로 교통 정보를 반영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운행 중인 자율주행차 엠.빌리(M.Billy)의 각종 센서로 교통 정보를 수집하고, 이 중 주행에 영향을 주는 핵심 정보를 추출해 서버로 송신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KT는 엠.빌리에 장착하는 5G 단말기와 5G 통신 기지국 간 연결을 지원한다.

C-V2X는 이동통신망을 이용해 차량과 인프라, 다른 차량, 보행자 등 많은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 안정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차량에 적용하는 제어 시스템을 전담하고, KT는 교통정보 서버와 인프라 장치를 이용해 도로공사 정보, 신호등 정보, 급커브 경고 등을 차량에 전달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현대모비스와 KT는 이들 기술을 시작으로 협력 분야를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 전반으로 확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커넥티드카가 미래차 핵심기술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양사가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는 취지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전기&전자(EE)연구소장 전무는 "커넥티드카는 차량 외부와 유기적인 연결로 완성되기 때문에 관련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산업 간 협력이 활발한 분야"라며 "세계적인 수준의 통신 기술뿐 아니라 자동차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KT라는 믿을 만한 파트너와 함께하게 된 만큼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커넥티드카 기술을 확보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영 KT 기업사업부문 부사장은 "KT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검증된 5G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판교제로시티 실증사업에서 자율주행 버스를 성공적으로 운행한 경험이 있다"며 "자율주행 요소기술과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는 현대모비스와 협력해 다가올 자율주행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5G 커넥티드카 시대 앞당긴다’…현대모비스-KT ‘맞손’
5G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 구현 개념도. <현대모비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