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규제 폭탄에 작년 주택 매매거래량 5년 만에 최저치…86만6000여 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작년 부동산 규제 폭탄에 전국 주택 거래량이 최근 5년간 가장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작년 주택 매매 거래량은 85만6219건으로 2017년 94만7000건, 5년 평균(101만건)과 비교하면 각각 9.6%, 15.2% 감소했다.

연간 주택 거래량은 2013년 85만2000건에서 2014년 100만5000건, 2015년 119만4000건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16년 105만3000건, 2017년 94만7000건 등으로 계속 줄었다.

거래량은 월별로 국지적인 상승세를 보였던 1∼2월, 8∼9월로부터 1∼2개월 지난 3월 9만2795건과 10월 9만2566에 일시적으로 오른 것을 제외하고 6만5000∼7만건 사이로 낮았다.

계약일로부터 60일 내 신고하게 돼 있어 통계의 시차가 존재하지만 연초 강남 재건축 시장 과열에 따른 재건축 안전진단 요건 강화, 9·13 부동산 대책 등 잇따른 규제로 인해 거래가 활발하지 못했다.

특히 작년 연말로 가면서 11월 6만4804건, 12월 5만5681건으로 거래량이 급감했다.

작년 수도권 거래량은 47만692건으로 전년 대비 6.6% 줄었고 지방은 38만5527건으로 13.0% 감소했다.

서울의 경우 17만1050건으로 전년보다 8.9% 줄었다.

주택유형별로 아파트 거래량은 56만3472건으로 전년보다 7.8% 줄었고, 연립·다세대는 17만1078건으로 12.1%, 단독·다가구는 12만1669건으로 13.8% 각각 감소했다.

전월세 거래량은 183만821건으로 전년 167만4000건 대비 9.4% 증가했는데 3년 평균인 165만5000건에 비해서도 10.6% 늘었다.

전월세 중 월세비중은 40.5%로 전년(42.5%) 대비 2.0%포인트 하락했다.

수도권 거래량은 121만7529건으로 전년보다 9.7% 늘었고 지방은 61만3292건으로 8.7% 증가했다.

전세 거래량(109만93건)은 전년보다 13.3%, 월세(74만728건)는 4.1% 각각 증가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부동산 규제 폭탄에 작년 주택 매매거래량 5년 만에 최저치…86만6000여 건
작년 재건축 규제 강화, 9·13 대책 여파로 주택 매매거래량이 5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급감했다. 연도별 주택매매거량 및 월별 전국 주택매매거래량 그래프<국토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