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3개 단지 입주민들 “3개월마다 신간 도서 읽어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대우건설은 지난달부터 운정신도시 센트럴 푸르지오·동탄역 푸르지오·안산 센트럴 푸르지오 등 3개 단지에 책 나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푸르지오 입주민이 다양한 도서를 접할 수 있도록 푸른도서관이 운영중인 인접한 단지 3곳을 선정해 신간도서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단지별로 3개월간 100권의 책이 제공되고 3개월 후 다른 단지로 책을 이동시키는 방식으로 푸르지오 한 단지에서 9개월간 300권의 신간도서를 읽을 수 있다. 신간도서는 기존 푸른도서관에 비치되지 않은 도서로 소설·비소설·경제·요리·아동 등 다양한 장르로 선정된다.

순환제공이 끝난 책은 해당 서비스를 체험한 단지 중 입주민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대우건설', '#푸르지오서비스', '#라이프프리미엄', '#책나눔서비스', '#단지명' 해시태그로 가장 많은 홍보글을 올린 단지에 기증된다.

대우건설은 프리미엄이 일상이 되는 곳이라는 콘셉트로 작년 라이프 프리미엄 서비스를 개편해 가드닝 클래스·펫티켓 수업·실버세대 건강강좌 등을 선보였다. 책 나눔 서비스도 라이프 프리미엄 서비스의 일환으로 입주민의 지적활동 도모와 커뮤니티 시설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단순한 주거공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입주민의 성장과 지속적인 소통을 도모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라이프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입주민들이 이를 통해 푸르지오에서 더 풍요로운 일상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대우건설 3개 단지 입주민들 “3개월마다 신간 도서 읽어요”
운정신도시 센트럴 푸르지오 입주 가정의 어린이들이 단지 내 UZ센터 푸른도서관에서 신간 도서를 들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대우건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