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차세대 ERP 대외시장 확장

"25년 기술력·1300명 인력기반
시장 주도… 고객경쟁력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SDS(대표 홍원표)가 그룹 외 ERP(전사적자원관리) 시장을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삼성SDS는 현대건설기계·현대일렉트릭·경인양행의 차세대 ERP 구축 프로젝트를 수행한 데 이어 국내외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회사는 현대건설기계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 및 프로세스혁신(PI) 컨설팅에 이어 본사와 해외법인을 대상으로 SAP S/4HANA 기반 글로벌 단일 ERP 시스템 1단계 구축을 이달초 마무리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올 상반기까지 글로벌 단일 ERP를 구축, 원가산출을 정교화하고 수주·매출·이익 예측의 정확성을 높인다는 목표다.

삼성SDS 관계자는 "최근 기업 내 데이터가 기하급수적으로 늘면서 AI·클라우드 등 신기술을 이용해 빠르게 처리·분석해 의사결정에 반영하려는 차세대 ERP가 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부각되고 있다"면서 "삼성 전 계열사 대상 프로젝트 경험이 있는 회사에 시스템 도입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올해 '대외사업을 통한 혁신적 성장'을 경영방침으로 정한 삼성SDS는 IT 신기술 기반 ERP 구축 방법론을 재정비해 차세대 ERP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 회사는 1995년부터 삼성 전 계열사 ERP 시스템을 구축·운영했다. 특히 2010년 삼성전자의 전세계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하는 글로벌 ERP를 구축한 데 이어 작년부터 S/4HANA 기반의 삼성전자 차세대 ERP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사전진단·컨설팅·구축·운영·유지보수에 이르는 ERP 시스템 전 과정에서 풍부한 사업경험을 쌓은 게 강점이다. 김영주 삼성SDS ERP사업팀장(전무)은 "25년 이상 축적한 기술력과 1300명의 ERP 전문인력을 무기로 신기술 기반 차세대 ERP 시장을 주도해 고객 경쟁력 강화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