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연 후원 횡령 사실 드러나.."케어 활동 방해 세력 대응 위해 모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소연 후원 횡령 사실 드러나.."케어 활동 방해 세력 대응 위해 모금"
박소연 후원금 횡령 사실 드러나 [KBS 뉴스 보도 캡쳐]



박소연 후원금 횡령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5일 한겨레 단독 보도에 따르면, 구조된 동물을 몰래 안락사시킨 사실이 드러난 동물보호단체 케어의 후원금 중 3천여만원을 박소연 대표가 법률 자문에 쓴다며 받아갔다는 의혹이 새롭게 제기됐다. 또 박 대표 개인의 실손 의료 보험료를 후원금으로 지급한 사실도 드러났다.

복수의 케어 전직 직원은 15일 한겨레와 인터뷰에서 "2017년 하반기 박 대표가 '변호사 비용으로 쓰려 하니 3300만원을 달라'고 해서 현금으로 준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대표가 달라고 해서 줬을 뿐 어디에 사용했는지 직원들은 알 수 없었다"고 전했다. 한 법조계 인사는 "단체 활동과 관련이 있었다면 횡령으로 보기 어렵지만, 개인적인 비리나 소속 단체가 지향하는 활동과 배치된 사건과 관련해 쓴 변호사 비용이면 횡령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근무시간 외 직접 작성한 글을 토대로 모금한 금액의 일부이다. 케어 활동을 방해하는 세력으로부터 케어를 보호하기 위한 법률적 대응을 위해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박 대표가 언급한 '방해 세력'은 박 대표와 함께 동물보호활동을 하다 의견 충돌로 사이가 틀어진 전·현직 활동가들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박 대표 개인 보험료를 단체 후원금으로 내온 사실도 확인됐다. 한 전직 직원은 "매월 5만원 정도씩 박 대표의 실손 보험료가 후원금에서 지출됐다"고 말했다. 직원들의 말에 의하면, 과거 후생 복지 차원에서 직원들에게 단체로 보험을 가입시켜줬다고. 그런데 다른 직원들은 퇴사하고 2016년 이후 박 대표 보험료만 계속 후원금에서 빠져나갔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박소연 후원금 횡령 사실이 밝혀지자, 박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밝히겠다. 상식적으로 봐라"라고 말했다. 자신은 케어 돈으로 실손 보험을 들지 않았다는 한 케어 직원은 "'구조 과정에서 상처를 입을 수 있어 들었다'고 대표가 해명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