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홍콩 프로바이오틱스 진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원제약이 홍콩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대원제약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유기농 인증을 획득한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인 '장대원 네이처 플러스'의 홍콩 판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대원제약은 이 제품을 지난해 9월 홍콩에서 열린 '2018 아시아 천연유기농 박람회'(2018 NOPA)에서 선보인 바 있다. 장대원 네이처 플러스는 홍콩 현지의 유기농 전문 스토어, 클리닉 등의 유통채널을 통해 이달부터 판매되고 있다. 올해 홍콩에서 이 제품 수출액 100만달러를 달성하는 것이 이 회사의 목표다. 특허받은 유산균인 '로쎌균주'와 성인과 아이의 장 환경에 따른 맞춤형 복합균주를 사용했다는 게 이 제품의 특징이다. 또한 마이크로캡슐공법을 적용해 보다 많은 유산균이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할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합성착향료, 합성감미료 등 5가지 화학첨가물도 넣지 않았다.

대원제약은 이번 출시로 장대원 네이처 플러스 출시 1년 만에 싱가포르, 필리핀, 홍콩 등 아시아 주요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게 됐다. 향후 남미·북미 시장까지 수출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현지 브랜드가 아닌 자사 브랜드의 제품으로 홍콩 시장에 진출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올해는 프로바이오틱 유산균 외에도 신규 건강기능식품 라인업 강화를 통해 적극적으로 해외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