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혈관 질환 위험도 줄이려면...정상 범위여도 혈압 더 낮춰야

심혈관 질환 위험도 줄이려면...정상 범위여도 혈압 더 낮춰야
김수연 기자   newsnews@dt.co.kr |   입력: 2019-01-15 16:58
심혈관 질환 위험도를 줄이려면 혈압이 정상 범위에 있더라도 가능한 낮추는 것이 좋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와 최유정 전공의 등 연구팀은 40세 이상 성인 29만600명을 6년 7개월간 추적 감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연구 대상은 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수검자로 과거에 심혈관계 질환을 앓은 경험이나 항고혈압제를 사용한 적이 없는 경우로 한정했다.

연구팀이 혈압에 따른 심혈관계 질환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심혈관계 질환 위험이 가장 낮은 '최적 혈압'은 수축기 혈압 90∼99㎜Hg, 이완기 혈압 40∼49㎜Hg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고혈압 진단 기준(수축기 140㎜Hg·이완기 90㎜Hg 이상)보다 낮은 경우라도 혈압을 더 떨어뜨릴수록 심혈관계 질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뜻이다.

또 이번 연구에서는 대상자 중 최적혈압보다 혈압이 낮은 경우는 0.2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는 대부분의 사람은 최적혈압보다 혈압이 높은 상태라는 뜻"이라며 "사실상 모든 사람이 현재보다 혈압을 낮추는 것이 심혈관계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강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국민 대부분에서 혈압 관리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는 것이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의미"라며 "소금 섭취를 줄이고 꾸준한 유산소 운동을 하는 등 건강한 생활 습관을 통해 혈압을 낮추는 데는 하한선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구팀이 향후 10년간의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도를 예측한 결과, 수축기 혈압은 증가할수록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이 비례해 커졌다.

다만 동일한 수축기 혈압에서 이완기 혈압이 낮을수록 오히려 위험도가 증가하는 경우가 있었다. 이는 성별과 연령에 따라 수축기 혈압과 이완기 혈압이 심혈관 질환을 일으키는 데 서로 가중치가 다르게 적용되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강 교수는 "약물 등 고혈압 치료가 필요한지는 다양한 변수에 의해 결정된다"며 "건강검진 후 상담 권고를 받는 경우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유럽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 지난해 12월호에 실렸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심혈관 질환 위험도 줄이려면...정상 범위여도 혈압 더 낮춰야
혈압에 따른 심혈관 질환 위험도. 분당서울대병원 제공

심혈관 질환 위험도 줄이려면...정상 범위여도 혈압 더 낮춰야
강시혁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